에드센스


윌리엄 터너: 낭만주의로 영국을 물들이다 VatsMiller's Pick!

안녕하세요 벳츠입니다.


오늘은 제가 

'렉쳐사이언스03 빛 - 모든 것은 빛에서 태어났다'

라는 책을 읽으면서 흥미로웠던

영국의 화가 터너에 대해서 포스팅을 하고자 합니다.



터너는 1775년 영국의 코벤트가든 템즈강 근처에서 태어났는데요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재능이 보여서 아버지가 화가로 키우려고 했다네요..

떡잎부터 달랐던 거죠 ㅋㅋㅋ



1789년 왕립미술원에 들어갔고 24세때 왕립미술원의 준회원.

3년후인 1802년 왕립미술원의 정회원으로

등록되어 천재로서 성공한 화가의 길을 걸어갔습니다.

1811년에는 원근법 교수로 임용되고

1845년에는 아카데미 회장까지도 역임하였죠. 


원근법의 교수까지도 역임할 정도로 터너는 고전화풍의

르네상스적 그림구도를 잘 이해하고 그리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던 그의 화풍이 달라지기 시작한 원인이 있었으니... 

바로 클로드 로랭의 작품을 보고나서 부터였죠.


시바의 여왕이 승선하는 해항출처: wikimedia commons


위와 같은 로랭의 작품에서 터너는 빛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되고

이제 빛을 표현하려는 노력이 작품에서 드러나게 됩니다.


맘스베리 수도원의 폐허출처: 지엔씨미디어


원근법교수를 할정도로 고전적인 정확한 묘사를 잘했던

터너는 위와 같은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었죠...

하지만 로랭의 영향을 받은 다음에는 


국회의사당의 화재, 1834년 10월 16일출처: wikimedia commons


이런 형태가 좀 모호해지고

빛을 보이는데로 표현하는 화풍으로 바뀌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1840년 터너는 한권의 책을 읽게 되죠. 

그게 바로 괴테의 '색채론'이었습니다.



19세기 이전의 고전적 르네상스시대의 생각으로는

사물의 형태나 색채는 물리적으로 이미 정해져 있고

화가는 그것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이 역할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사람이 보는 시각적 정보는 왜곡되고 감정적이라고 해서 

외면하려고 노력했죠.


하지만 19세기에 들어 

'빨간사과를 본다'라는 사람들의 관점이

'내가 사과를 보니까 빨간색이다'로 바뀐 거죠.

그것을 괴테는 색채론에서 설명하려고 했습니다.



원래도 그림을 그리기 위해 여행을 좋아하던 

터너는 경험한 것을 느낀 것을 그대로 그림으로 옮기는 것에

집중하기 시작합니다.


노예선출처: 네이버캐스트


이제 완전히 낭만주의로 기울어진 화풍을 보여주죠.

참고로 이 그림은 상상화입니다. 실제로 보고 그린 것이 아니죠.

당시 노예선에 대한 비인간적 사건을 읽고서 그림으로 폭로하고자 한 것입니다.


오른쪽 아래에 보면 병든 노예가 바다에 아무렇게나 던져저서

그 주위에 물고기떼가 몰려는 참혹한 현실도 그려져 있죠.


이런 표현을 하면서도 터너는 빛과 색채와 풍랑을

표현하는 것에 깊은 관심이 있었습니다.


실제로 풍랑이 심한날 자기 몸을 배의 돛대에 묶어서

죽을 고생을 하며 격동하는 바다를 그래도 체험하기도 했다고 하네요..ㅎㄷㄷ


그런 모험가?적인 터너의 면을 잘 보여주는 그림을 하나 더 볼까요?


비, 증기, 속도 - 그레이트 웨스턴 철도출처: The National Gallery, London


당시는 산업혁명을 겪으며 산업 자본주의가 본격화 되는 시기였죠.

증기기관이 발명되어 철도가 달리기 시작한 때였습니다.


어느날 터너는 런던행 기차를 탔는데 

날씨가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었습니다.


이런 날씨에 터너는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바깥을 내다 보다가

창문이 닫혀서 목이 끼어벼렸데요..ㅋㅋㅋㅋ


목이 끼어서 9분동안 비바람을 맞으며 풍경을 체험하게 되었는데

그 경험이 이 작품으로 표현된 겁니다!

거의 형태는 없지만 비바람이 부는 날씨에 기차에서 밖으로 고개를 

내민다면 정말 저렇게 보이지 않을까요?

흐릿한 그림이 더욱 '실제적'이란 느낌이 듭니다.



그렇게 터너는 낭만파의 대표 작가가 되고 

인상주의로 넘어가는 전위적인 인물이 되었습니다.


타고난 그림의 재능에 더해서 체험과 선구적인 생각을

빠르게 받아드린 점에서 터너는 인정받아 마땅한 화가라고 생각합니다.

터너와 더불어 영국을 대표하는 풍경화가인 존 컨스터블은

"터너는 색깔이 있는 증기로 그림을 그린다"

라고 멋지게 표현해 주었습니다.

이상으로 벳츠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